유엔안보리, '석탄 전면금지 등 새 대북제재안 들고 나올 듯'
유엔안보리, '석탄 전면금지 등 새 대북제재안 들고 나올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뿐 아니라 철광석과 납, 해산물까지 수출 금지 방침
▲ 유엔 안보리에 북한 대북제재 결의안으로 표결 처리할 예정이다. 이번 결의안에는 북한의 수출을 3분의 1 정도를 봉쇄하는 내용인 북한의 우방국으로 속하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도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은 SBS방송화면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유엔 안보리에 북한 대북제재 결의안으로 표결 처리한다.

5일 AP통신과 외교부 등에 따르면 6일 새벽 유엔 안보리가 유엔 본부에서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표결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결의안에는 북한의 수출을 3분의 1 정도를 봉쇄하는 내용인 북한의 우방국으로 속하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도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수출 3분의 1일 봉쇄하는 것은 현재 석탄뿐 아니라 철광석과 납, 해산물까지 수출을 금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수출이 금지되면 북한은 1조 1천억 원 규모의 타격을 입어 핵과 미사일 개발에 자금줄을 끊길 것이라는 안보리의 반응이다.

더욱이 이번 제재안에는 앞서 지난 해 11월 결의안인 석탄 수출 상한선 제안과 달리 전면 금지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기관 4곳과 장성남 등 개인 9명이 추가로 제재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사실상 북한에게 타격을 줄 수 있는 원유 중단 경우는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로 제재안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