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텍사스 “월마트 앞 트레일러서, 시신8구 부상자 30명 발견”
미 텍사스 “월마트 앞 트레일러서, 시신8구 부상자 30명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안토니오 경찰청장 “인신매매 범죄로 추정”
▲ 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내에 있는 월마트에서 시신이 들어있는 트레일러가 발견되었다. ⓒ뉴시스
[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 미국 텍사스 주의 샌안토니오에 위치한 월마트 앞 주차장 트레일러에서 8구의 시신과 30여명의 부상자가 발견되었다.
 
샌안토니오 윌리엄 맥매너스 경찰청장은 “이번 사건을 인신매매 범죄로 추정하고 있으며, 트레일러에 탑승해 있던 인원들 대부분은 20~30대였으며, 2명의 아동이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 시신과 함께 발견된 부상자 30여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탈수와 열사병을 앓고 있는 상태로 30명 중 20명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이다.
 
전날 샌안토니오 지역의 낮 기온은 38.3도, 밤에는 32도를 기록하는 등 살인적인 날씨였다.
 
또 경찰이 출동하자, 트레일러 안에 있던 일부 사람이 인근 숲으로 도망가는 등 경찰은 이들을 잡기 위해 수색 중이다.
 
한편 이들이 발견된 것은 23일 새벽 트레일러에서 사람이 나와 월마트 직원에게 물을 달라고 요구하자 이를 수상히 여긴 직원이 경찰에게 신고하며,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