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책임 떠안고, 회장직 내려놓겠다"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책임 떠안고, 회장직 내려놓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조사 받고 있는 정우현 회장이 '회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 정우현 회장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가맹점 갑질', '탈퇴 가맹점 보복' 등의 잇단 논란에 휩싸여 검찰에 조사를 받고 있는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이 회장직에서 사퇴했다.

26일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은 MP그룹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최근 검찰 수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MP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검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창업주로서 송구하고 죄송스럽다. 제 잘못으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각계 전문가와 소비자 대표, 가족점 대표가 참여하는 미스터피자 상생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본사와 가맹점간의 상생방안을 강구하는 경영 쇄신 로드맵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미스터피자는 피자 재료인 치즈를 가맹점에 공급하는 과정에서 회장 친인척이 관계된 업체를 중간에 끼워 넣는 방식의 불공정거래를 한 정황이 포착됐으며, 자사 프랜차이즈를 탈퇴한 매장에 보복을 해 해당 매장 점주가 목숨을 끓는 사건 등이 발생한 가운데 검찰은 이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우현 회장은 지난해 4월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때도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