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 MT중 성폭행”...징역 2년 6월과 집행유예 3년 선고
박상민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8:39:19
   
▲ 법원 사진/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 대학 MT에서 여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포스텍 학생이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 2월 25일 포항시 월포해수욕장의 한 펜션에서 열린 학과 신입생 환영회가 열렸다. 그러나 새벽 4시경 가해 학생 A(19)씨는 여학생 숙소로 침입해 잠을 자던 여학생 두명의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범행을 저질러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19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제1형사부는 성폭행을 한 학생 A씨에게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혐의로 징역 2년 6개월과 집행유예 3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과 형 확정시 신상정보 등록을 명령했다.
 
또 재판부는 “A씨는 피해자 숙소에 들어간 뒤, 인기척이 느껴지자 잠시 밖으로 피했다 다시 들어와 범행을 저질렀다. 그리고 A씨가 비록 소년이지만, 대학생으로서,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전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지체 장애 지닌 60대 여성 성폭행 미수”… 50대 남성 징역형
배우 송선미 "남편 흉기에 찔려 사망"
“초등생 폭행 혐의 교사”…조사
“CCTV 쓰려고 훔친” 60대…입건
주민·승강기 안전? “승강기 택한 아파트 관리소장”…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