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마트 노동자 등 단체 “최저임금 1만원 인상” 촉구 천막 농성 돌입
박상민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6:40:01
   
▲ 마트 노동자들이 최저임금 1만원 인상 무기한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뉴시스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 마트에서 근무하고 있는 노동자들이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을 요구하며 무기한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19일 오전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과 마트산업노동조합준비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농성 참가자 수는 총 1,500여명에 달하며, 30명이 매일 교대로 돌아가며 천막에 상주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내년 최저임금 결정 법정 심의 기한은 오는 29일이지만, 쉽지 않은 협상으로 비춰지는 점을 보아, 기한을 두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마포구 대흥동에 있는 한국경영자총협회 회관으로 이동해 오후 3시부터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을 촉구하는 노동자결의대회를 열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