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제
현대重‧삼성重‧대우조선, 수주증가에도 “적자예상”벌크선 수만 증가, 후판 등 원가비용 감안하면 ‘적자’
강기성 기자  |  sisafocus02@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5:00:03
   
▲ 올해 5월까지 조선사들 수주량은 전년대비 11.1%증가했지만, 금액기준으로는 179.4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4.0% 감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은 올해 수주가 많았던 벌크선 모습 ⓒ 뉴시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올해 상반기 현대중‧삼성중‧대우조선 등의 수주량이 급증했지만, 주력선박수가 적고, 후판등 원가비용을 감안할 경우 선박들의 건조시점에서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이 나왔다.

19일 금융투자(IB)업계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조선사들 수주량은 전년대비 11.1%증가했지만, 금액기준으로는 179.4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4.0% 감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상반기 조선사들이 신규 수주한 선박은 주로 벌크선으로 국제선가 상승에 영향이 작고, 한국 조선사들의 주력선종인 VLCC(초대형원유운반선)와 LNG의 선가는 반대로 각각 지난해말 대비 4.1%와 6.1% 떨어졌다. 환율까지 감안한다면 총 하락율은 9.8%와 11.6%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106년 평균 대비 신규수주한 VLCC의 조선가는 11.0%하락했다.
 
더구나 후판 등 원자재 가격 상승세도 무시할 수 없다. 2015년 말 톤당 40만원 수준이던 국내선 후판(20mm 기준)가격은 2016년 초부터 상승세가 이어져 현재 58만원까지 45%나 상승했다. 신규 수주한 선박에서 후판이 차지하는 비중은 대략 22.8%정도로 상반기 수준을 유지한다고 가정하면 8.5% 증가하게 된다.
 
여기에 구조조정과 무급휴직 등 직영인력 인건비를 15% 감축하고, 기타 재료비와 경비, 외주인력 인건비, 판관비 등 10% 감축할 것으로 보이지만, 업계에서는 척당 적어도 50억원의 적자가 예상된다는 관측이다.
 
이 같이 조선사들이 적자를 무릎쓰고도 높은 수주율을 올린 것은 저가수주를 피하며 시장을 관망해왔다가 작년 하반기 들어 수주잔고가 빠지면서, 올해 초 신규수주를 급하게 늘린 결과다.
 
실제 5개 조선사(현대중‧삼성중‧대우+삼호+미포)의 누적 수주액은 지난해 1~5월 10.9억달러로 전체 조선시장의 5.9%점유에 그쳤지만, 하반기 들어 신규수주를 진행하면서 26.4%로 늘었고, 올해 1~5월 누적으로는 30.7%까지 상승했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저가라도 수주해서 고정비를 배분할 수 있으면 손실은 제한적이지만, 아예 수주를 못 해 매출이 급감할 경우 더 큰 손실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최근의 신규수주는 수익성보다는 잔고확보의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친척 차량 털어 8,600만원' 가져간 40대…조사
‘북한이 이재명 시장 선거 도왔다’ 비방글 올린 40대 남성…벌금형
“병원 직원 간호사로 둔갑시켜 급여 챙긴”…원장 실형
‘현직 경찰관 음주 측정’ 거부하다…현행범 체포
새벽 ‘음주운전’ 역주행 사고…1명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