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하백의신부' 신세경-임주환, '첫 만남부터 눈빛대결 신경전'신세경-임주환, 악연의 시작? 매서운 눈초리 포착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4:44:06
   
▲ ⓒ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tvN 새 월화극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임주환의 첫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19일 제작진 측은 서로에게 차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는 신세경-임주환의 맞대면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불꽃 튀는 눈빛 대결을 펼치며 ‘일촉즉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서로를 향한 눈빛에서 묘한 기싸움과 신경전까지 느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서로를 노려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이들의 아슬아슬한 거리감과 서로를 도발하는 눈빛이 미묘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설렘을 자극하는 것.
 
이는 극 중 ‘윤소아’와 ‘신후예’의 첫 만남 장면을 담은 것으로 두 사람이 만나자마자 격렬한 눈싸움을 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이들의 악연이 어떻게 시작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에 대해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극 중 소아와 후예의 첫 만남은 얽히고 설킨 인연의 시작점이기도 하다”고 했다.

이어 “신세경-임주환은 초마다 미묘하게 달라지는 감정 표현과 눈빛 연기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촬영 전부터 심상치 않은 케미를 뽐낸 두 사람이 브라운관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훗날 펼쳐질 하백-소아-후예의 삼각관계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