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文 대통령,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겠다'...원전정책 전면 재검토"국가의 에너지정책도 변화에 발맞춰야 한다"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1:26:17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이 열린 부산시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 제1발전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 첫 상업원전을 시작한 바 있는 고리원전 1호기의 영구 가동정지와 함께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선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고리 1호기는 우리나라 경제발전의 역사와 함께 기억될 것”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고리 1호기의 가동 영구정지는 탈핵 국가로 가는 출발”이라며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대전환이고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 사회가 국가 에너지정책에 대한 새로운 합의를 모아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또 “국가의 에너지정책도 변화에 발맞춰야 한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들을 제거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원전 정책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겠다”며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으며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은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했다.

이외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으며 현재 수명을 연장ㅙ 가동 중인 월성 1호기는 전력 수급 상황을 고려해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고도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탈원전과 함께 미래에너지 시대를 열겠다”며 “신재생에너지와 LNG 발전을 비롯한 깨끗하고 안전한 청정에너지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고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하여 에너지 산업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일산백병원 “차량 돌진 지하로 추락”…사망자는 없어
“필리핀 어학연수 인솔 교사 학생 폭행‧성추행” 혐의로 재판행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 "후견인 지정" 무효화
오산 아파트 입구서 “등교 중이던 여중생” 2명 차에 깔려…
고위 경찰관, “공짜 검진”…검찰 기소의견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