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바른정당·국민의당과 중장기적 합당 추진”
신상진 “바른정당·국민의당과 중장기적 합당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적으로 정치, 정당구도 정계개편, 이념·가치 따른 재편 필요”
▲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신상진 의원이 바른정당, 국민의당과의 합당 필요성을 언급하며 “중장기적으로 그런 부분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신상진 의원이 19일 바른정당, 국민의당과의 합당 필요성을 언급하며 “중장기적으로 그런 부분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날 오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정당이라는 것은 이념과 가치에 따라 함께 뭉치고 헤어지고 해야 하는데”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바른정당에 대해 “우리 쪽에서 분리된 정당”이라며 “바른정당 내부에서 보수의 가치가 동의가 되는 그런 분들하고 합당을 중장기적으로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신 의원은 국민의당에 대해서도 “보수와 좌파가 내부에서 섞여 있는 것 같다”며 “국민의당도 장기적으로 정치, 정당구도 정계개편, 이념과 가치에 따른 커다란 재편이 우리 정당 상황과 한국 정치에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그는 당권 경쟁자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 원유철 전 원내대표에 대해선 “그 분들은 당이 어려움에 처하는데 직·간접적인 책임 있는 지도부”라며 “당에 새로운 바람이 일려면 새 얼굴이 나와야 한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저는 한 번도 계파 없이 무계파로 13년 정치를 해왔다”며 “저 같은 경우 4선이지만 초선 같은 신선함이 있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