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제
​오뚜기 인기라면 '진라면'…"나트륨 1위" 논란타사 제품보다 나트륨이 많이 함량된 '진라면'
이영진 기자  |  sisafocus02@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5:54:39
   
▲ 진라면이 타사 제품보다 나트륨 함량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 오뚜기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오뚜기의 인기상품 진라면에 나트륨 함량이 일일 권장량 80%를 넘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관련 업계는 소비자들의 인기라면 '진라면 매운맛'이 세계보건기구 일일 권장량 2,000mg에 조금 못 미치는 1,860mg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진라면'은 신라면에 이어 2위 판매량을 기록했다. 하지만 논란이 되는 것은 '진라면 매운맛'이 타사 제품보다 나트륨 함량이 과도하게 많으며 나트륨 과다섭취 시 고혈압과 비만에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고혈압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심혈관계 질환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식약처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일일 권장량을 권해드리는 것 안전한 건강을 챙기라는 것이다"며, "권장량을 조금 넘는 수치를 섭취했다고 해도 바로 건강상에 문제는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오뚜기 관계자는 본지의 취재에 "당사는 나트륨 저감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으며, 진라면 외 타사 제품 대비 나트륨 함량이 낮은 제품도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지체 장애 지닌 60대 여성 성폭행 미수”… 50대 남성 징역형
배우 송선미 "남편 흉기에 찔려 사망"
“초등생 폭행 혐의 교사”…조사
“CCTV 쓰려고 훔친” 60대…입건
주민·승강기 안전? “승강기 택한 아파트 관리소장”…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