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울산 에스오일 공장서 크레인 넘어져 폭발사고...2명 경상소방당국, 장비 20여 대와 인력 70여 대 투입...20분 만에 진화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3:48:02
   
▲ ⓒYTN화면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울산 에스오일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2명이 부상을 당했다.

21일 울산 소방서와 경찰당국에 따르면 이날 정오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소재 에스오일 정유공장에서 타워크레인이 쓰러지면서 공장배관이 폭발해 근로자 2명이 부상을 당했다.

또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해 현장에 근무하고 있던 근로자 수백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부상 당한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폭발 신고 직후 장비 20여 대와 인력 70여 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고, 이 시각 어느 정도 큰 불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이 이 공장 건물이 불이 옮겨 붙지는 않아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장이 준공 예정 현장인 만큼 정확한 공사 인부 등도 확인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수습이 끝나는대로 공장 관계자를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CCTV 쓰려고 훔친” 60대…입건
주민·승강기 안전? “승강기 택한 아파트 관리소장”…조사
“경찰이 이태원 클럽서 여성 성추행” 의혹…조사
“배 나왔다.”놀렸다는 이유로 흉기에 찔린 70대 노인…숨져
“고깃집에서 술만 시킨 50대”항의받자 행패...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