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이슬, 소주 브랜드 중 처음으로 1조 매출 달성
​참이슬, 소주 브랜드 중 처음으로 1조 매출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된지 18년만에 소주 브랜드 중 처음으로 1조 매출 달성한 참이슬
▲ 소주 브랜드중 처음으로 참이슬은 매출 1조 원을 달성했다. 사진 / 하이트진로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이 소주 브랜드 중 처음으로 1조 매출을 달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하이트진로는 전국으로 유통 중인 참이슬이 1998년 출시 후 약 1조 93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소주 업계 1위 자존심을 지켰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해 참이슬 출고량은 약 17억 병으로, 참이슬의 국내 소주 시장 점유율은 50%를 넘는다.

이에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하이트진로의 맥주들이 부진했지만, 소주 부문에서 참이슬은 부동의 1위를 꾸준히 지키고 있다"며, "참이슬이 출시된 지 18년 만에 1조 원 매출을 돌파한 것은 소비자들에게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는 증거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수입 맥주, 수제 맥주 등에 밀려 맥주 부문에서 실적이 부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