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바른정당 유승민·남경필, 박근혜 檢 수사에 온도차유승민 “檢 수사·기소, 불구속으로 해야”…남경필 “적폐청산, 사법절차 따라야”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20:08:01
   
▲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 방식을 놓고 분명한 온도차를 보였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 방식을 놓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이날 오후 KBS 주관으로 열린 TV토론회에 출연한 가운데 유 의원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수사와 구속기소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국가지도자였던 분의 품위나 나라의 품격을 생각해 불구속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밝힌 반면 남 지사는 “대통령 구속 여부에 대해 정치인들이 왈가왈부 하는 것 자체가 맞지 않다. 적폐청산은 사법절차에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도 남 지사는 “대통령이든 아무런 힘없는 국민이든 법 앞에서 공평하다는 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해 사실상 구속 가능성도 열어두는 모습을 보였다.
 
물론 유 의원 역시 “검찰의 조사와 수사는 법에 의해 진행이 돼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으나 “(국민) 통합을 위해 불구속 조사를 받고 법에 의해 정해진 사법절차는 그때 가서 결정하면 될 문제”라고 끝까지 남 지사에 반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그치지 않고 유 의원은 토론회 직후 기자들에게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 여부와 관련해 “헌재 결정 이후 국민 통합이 굉장히 중요한 시기”라며 “재판을 통해 선고가 내려질 때까지는 불구속 수사와 불구속 기소가 옳다”고 거듭 불구속 수사 쪽에 힘을 실은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국민의당 유세차량서 난동 …30대 입건
부산, 이불 덮혀 숨진 아이…경찰 수사 착수
통영 토막 살해 남성…구속영장 신청
"시끄럽다" 유세차량 파손한 30대 구속영장 청구
아메리칸 항공,유모차 빼앗고 승객과 대치…여론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