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으로 롯데 신동빈,사드보복에 한숨돌리나
박근혜 탄핵으로 롯데 신동빈,사드보복에 한숨돌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세점 타격 수천억, 중국 다음정권에 눈치…소강상태
▲ 신동빈 롯데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중국과의 관계에 변화를 맞고 있다. 아직 검찰의 향방은 묘연하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마무리되고, 특검을 이어받은 검찰의 수사 재가동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 박영수 특검이 70일간에 걸쳐 쌓아놓은 증거 자료에 검찰이 어떻게 반응하느냐가 관건이다. 표면적으로 뇌물수수 혐의가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총수들이 삼성 이재용 부회장과 같이 구속에까지 이를 수 있느냐의 여부가 남는다.

이중 최근 사드부지제공으로 중국에게 호되게 타격을 받고 있는 롯데에 대한 관심이 높다.

롯데는 박근혜 정부에 사드부지를 제공했고, 재단 2곳에 총 45억원을 출연했다. 70억을 K스포츠재단에 줬다 수사 후 다시 가져가기도 했다는 정황도 함께 수사상에 올라있다.

롯데는 지금 검찰 수사와 중국 경영 타격으로 이중고에 있다. 박근혜 정부로부터 면세점 사업권을 얻었지만, 중국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사드배치로 인한 반한감정이 커지면서 타격를 받고 있다. 롯데는 결과적으로 수조에 달하는 면세점 매출처인 중국 고객들을 잃었고, 중국에 진출해있던 쇼핑사업은 철수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하지만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던 날 중국의 태도가 바뀐 듯한 정황이 나타났다.

지난 10일 산둥성 한인타운인 ‘한라방’에서 열리기로 한 반한집회가 중국 공안당국에 의해 무산되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에 따르면 이날 ‘지난 2012년 반일 시위로 인한 한인에 대한 집단 시위의 위험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데다 한국의 탄핵 결정으로 새로운 국면이 전개될 수 있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이에 따라 중국은 박근혜 탄핵 국면을 맞아 적극적인 반한감정에서 나온 롯데 경영과 경제에 타격을 주는 가운데 한 차례 숨고르기를 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의 입장에서는 궁극적으로는 롯데에 대한 공격도 사드 문제가 시작이었던만큼, 남은 차기 정권에까지 굳이 신경을 거스를 필요는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13일 현재 여전히 중국에서는 롯데 불매 운동, 여행사를 통한 한국 관광 금지, 한국 기업에 대한 점검 강화 등을 통해 박근혜 정부가 추진했던 ‘사드’보복을 지속하고 있지만, 일단 한국인에 대한 과도하거나 감정적인 반응은 공안당국이 경계하는 분위기라고 전해졌다.

아직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한 롯데 피해는 여전하다.

앞서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오는 15일부터 중국 국가여유국은 중국인의 한국 여행을 금지시키고 여행상품을 구매나 판매도 사실상 전면 금지할 계획이다. 당분간 롯데가 장악하고 있는 국내 면세점에서 수천억에 달하는 매출 감소를 피할 수 없는 형국이다. 아울러 중국에 진출한 롯데마트의 지점 99곳 중 50%이상은 모두 문을 닫았고, 온라인 쇼핑몰 사업도 중국 대형사이트에의해 페이지가 닫혔다.

롯데마트의 영업정지로 롯데쇼핑은 중국사업 철수 가능성이 짙어졌고, 당장 적자사업을 정리하게 됐지만, 어렵게 공 들인 중국지역 유통사업에 재기하기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재계 관계자는 “롯데는 면세점과 박근혜 관련 재단에 수십억을 주고 신동빈 회장이 구속 면피 대가로 사드부지까지 제공해줬다는 의혹에 몰려 검찰 수사 일순위에 있다”며 “그럼에도 박근혜 정부의 사드배치 보복으로 인한 피해는 모두 짊어진 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