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바른정당 “광장정치 바람직하지 않다”
자유한국당·바른정당 “광장정치 바람직하지 않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헌재 판결 영향 미쳐선 안 돼”…바른정당 “정치인들, 국민 선동 멈춰야”
▲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정치인들의 탄핵 관련 장외집회 참석에 대해 비판적 반응을 내놨다. 시사포커스 / 유우상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4일 여러 정치인들이 헌재 선고가 목전으로 다가온 시점임에도 태극기 집회와 촛불 시위에 참석하고 있는 것을 문제 삼으며 한 목소리로 강도 높게 비판했다.
 
먼저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광장 정치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태극기 집회와 촛불 집회는 헌재 판결에 영향을 미쳐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들이 적극 집회에 나가고 있는 점을 꼬집어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탄핵이 인용돼야 한다고 선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국당에서도 비록 개인 자격이나 조원진, 김진태, 윤상현, 박대출 의원 등이 이날 태극기 집회에 참여해 ‘탄핵 반대’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또 다른 보수정당인 바른정당에서도 정치인들의 장외집회 참여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는데, 이기재 바른정당 대변인은 같은 날 “정치인들은 촛불 시위나 태극기 집회에 참여해 국민을 선동하는 일을 당장 멈추어야 한다”며 “극단적 주장을 자제하고 헌재 판결 이후의 국론통합을 준비하자”고 역설했다.
 
반면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집회 참석 사실을 공공연히 알리며 여론전에 돌입하는 모양새인데,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도 당 차원에서 총 출격해 촛불집회에 참여한다”며 “헌재가 국민과 역사를 보고 공정한 판결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