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선숙·김수민 기소 “우병우 ‘기획수사’설 있어”
안철수, 박선숙·김수민 기소 “우병우 ‘기획수사’설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차원의 안철수·국민의당 죽이기...저는 당 살리기 위해 대표사퇴”
▲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1일 "정권 차원의 안철수와 국민의당 죽이기였다. 이것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 고경수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박선숙·김수민 의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데 대해 "세간에 우병우의 기획수사라는 말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고, 이동섭 대변인도 “검찰의 기소 자체가 정치적 도구로 이용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안 전 대표는 11일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인천시당 개편대회’에서 "정권 차원의 안철수와 국민의당 죽이기였다. 그러나 저는 당을 살리기 위해 책임지고 대표직을 내려놨다"고 당시상황을 설명하면서 "이것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섭 대변인도 논평에서 "정치검찰이 중도성향층을 빼앗아갔다는 정략적 이유로 국민의당을 탄압한 사건이었다는 것이 명백히 밝혀졌다"며 "검찰은 이 같은 편파, 구태적 기소를 통한 국민의당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박 의원과 김 의원에게 무죄가 선고된 건 사필귀정"이라며 "검찰의 기소 자체가 법을 정치적 도구로 전락시켜 사용한 것이기에 무죄 판결은 당연하고 바람직한 결과"라고 받아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