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안민석 “최순실이 대통령에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한 듯”“블랙리스트가 존재했는데, 범인이 없다. 유령이 작성하진 않았을 것 아냐”
오종호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8:52:10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최순실 국정농단 과정에서 블랙리스트 범인을 못 찾고, 누가 주도했는지 미스테리로 남은 상황에서 최순실을 넣으면 퍼즐이 맞춰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사진/ 고경수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화계 블랙리스트'작성을 최순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지시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1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란색만 보면 기겁한 최순실, 진보만 이야기하면 몸서리쳤던 최순실의 가능성을 유심히 보고 있다"고 밝히며 "이대 입시부정으로 정유라가 입학이 취소 됐는데, 부정입시를 주도한 교수는 아무도 없다는 것 아니냐. 똑같이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는데, 누가 작성했는지 범인이 없다. 유령이 이걸 작성하진 않았을 것 아니냐"고 의문을 표시했다.
 
안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 과정에서 블랙리스트 범인을 못 찾고, 누가 주도했는지 미스테리로 남은 상황에서 최순실을 넣으면 퍼즐이 맞춰질 수 있다고 본다"며 “최순실이 대통령에게 지시를 했고,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체부장관, 김종 전 차관과 우상일 예술정책관의 라인이 작동됐을 것이라는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오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동거녀 폭행해 사망하게 만들고 “사체 은닉”한 “형제” 징역형
범현대가 회장, 20대 알바생 성추행 혐의…
인터넷 채팅서 만나 성관계 위해 마약하다 긴급체포
현직 검사 “만취 상태 폭행?” 사실 관계 확인 중
남미 여행하던 "여교사 현지에서,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