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안규호의 세상들춰보기
반기문 귀국에 정치권 정개개편 '빅뱅' 예고
안규호 논설위원  |  akh66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8:31:14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귀국 후 행보에 따라 정치권의 정개개편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반 전 총장을 중심으로 대선캠프에 모인 인물들이 하나씩 드러나면서 대선캠프 진용도 어느정도 갖춰진 모양새다. 반 전 총장이 특정 정당에 들어가 대선후보로 선출되는 방식보단 제 3지대에 머물면서 뜻을 같이 하는 여야 의원들을 규합해 세를 모아 대선에 나갈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면서 정치권 여야 의원들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우선 반 총장 영입에 가장 적극적인 바른정당은 귀국 이후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새누리당을 탈당해 원내교섭단체에 성공한 바른정당은 다음 정권 창출을 위해 반 총장 영입카드 만큼 대선주자로 내세울만한 다른 카드가 마땅치 않다.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유승민 의원이 있지만 야당 대선주자들에 비해 낮은 인지도가 문제다. 비록 본격적인 대선 기간이 아닌 점에서 이후 행보에 따라 얼마든지 지지율 반등에 성공할 수 있지만 현재 행보로 볼 때는 지지율 반등이 쉽지 않다는 게 정치권의 관측이다.

게다가 바른정당안에선 유 의원 외에는 뚜렷한 대선주자급이 없다는 점도 반 총장에 대한 영입이 절실한 이유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유승민 의원은 반 총장이 지난달 27일 KBS라디오에 출연 당시 “그분(반 총장)이 신당에 합류해 우리와 치열한 경선, 공정한 경선을 거쳐 신당 대선후보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반 전 총장과 거리를 두면서 연대에 부정적 입장을 드러내고 있다. 반 전 총장이 진보인지 보수인지 알려진 게 없다는 게 그 이유로 바른정당이 추구하는 정체성과 맞는다면 연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 역시 반기문 전 총장과의 연대에 군불을 때고 있다. 국민의당에는 안철수 전 대표라는 대선주자가 있지만 지지율이 하락하면서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해 반 총장과의 연대설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다. 때문에 정치권에선 과거 김대중·김종필의 DJP 호남ㆍ충청연합으로 정권을 창출했듯이 충청을 기반으로 하는 반 전 총장과 호남 중심의 국민의당이 손잡는 정개개편 시나리오가 나오고 있다. 정치공학적 발상이긴 하지만 바른정당이 반 전 총장을 영입하고 국민의당이 반른정당과 연대해 대선에 승리하겠다는 시나리오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영입한 새누리당 역시 반 전 총장 영입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지만 반 전 총장이 새누리당에 갈 가능성은 높지 않다.

더불어 민주당을 제외한 이들 정당이 이처럼 반 전 총장 영입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대선에서 겨룰 마땅한 대선주자급이 없다는 점이 그 이유다. 때문에 여기서 과거 DJP 호남ㆍ충청연합 처럼 ‘뉴 DJP연합’이 거론된다. 이 카드가 현실화 될 경우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설명이 있어야 한다. 과거 ‘3당야합’처럼 이합집산에 정치권이 골몰할 경우 정치혐오를 부추겨 대선 승리는 요원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귀국 이후 반 전 총장의 행보가 중요한 이유다. 독자세력으로 대선에 나갈지 아님 3지대에 머물며 뜻을 같이 하는 여야의원들을 모아 연대에 나설지 반 전 총장이 정개개편에 ‘상수’라는 점에서 정개개편 빅뱅은 현실화 되고 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안규호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CCTV 쓰려고 훔친” 60대…입건
주민·승강기 안전? “승강기 택한 아파트 관리소장”…조사
“경찰이 이태원 클럽서 여성 성추행” 의혹…조사
“배 나왔다.”놀렸다는 이유로 흉기에 찔린 70대 노인…숨져
“고깃집에서 술만 시킨 50대”항의받자 행패...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