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양현종, 부상? 재활 단어 선택이 부른 오해…양현종, “시즌 뒤 하는 보강 운동, 재활이라고 표현해 발생한 오해”
이근우 기자  |  sisafocus06@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4:18:10
   
▲ 양현종, 부상 해프닝은 단순 단어 선택이 부른 오해/ 사진: ⓒKIA 타이거즈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양현종(29, KIA 타이거즈)이 제 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이상 없이 출전할 예정이다.
 
양현종은 11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WBC 대표팀 예비 소집일에 참석하면서 “항상 시즌 뒤에 보강 운동을 하는데, 이것을 재활이라고 표현하면서 감독님이 오해하신 것 같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열린 WBC 대표팀 코칭스태프 회의에서 김인식 감독은 “양현종이 재활 중이다. 슬로스타터라 발탁 여부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미 선수 구성에 난항을 겪으면서 WBC 한국 대표팀 역대 최약체가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양현종은 “재활이라는 단어로 오해가 생긴 것 같다. 시즌 뒤에 하는 운동을 재활이라고 했는데 부상 의미로 전해졌다”며 “몸 상태는 평소와 같다. 공을 조금씩 던지고 있고 1라운드에 맞춰 준비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현종은 “2월 중순쯤부터 공을 던지지만 이번에 한 달 정도 앞당겼다. 특별히 무리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국민의당 유세차량서 난동 …30대 입건
부산, 이불 덮혀 숨진 아이…경찰 수사 착수
통영 토막 살해 남성…구속영장 신청
"시끄럽다" 유세차량 파손한 30대 구속영장 청구
아메리칸 항공,유모차 빼앗고 승객과 대치…여론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