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오바마 8년 임기 마무리...고별연설 중 눈시울고별연설 입장권 암표가 700만원까지 치솟을 정도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4:07:21
   
▲ 방한 당시 오바마 모습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미국 최초의 흑인대통령 오바마 대통령이 8년 임기를 마무리하며 고별연설을 갖고 눈물을 쏟았다.

AP통신 등 미국 주요매체에 따르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미국 시카고에서 “감사하다”는 말을 시작으로 고별연설을 가졌다.

그는 이날 “여러분들이 나를 더 좋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며 “8년 동안 여러분들의 대통령을 지낸 뒤에도 아직 이 신념을 믿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만의 신념이 아닌 우리의 대담한 실험이자 우리 미국인들의 뛰는 심장”이라며 “여러분 들 덕분에 우리가 시작했을 때보다 미국은 더 좋고 강해졌다”고 했다.

또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연임’을 외치는 지지자들을 향해 “그렇게 할 수 없다”며 부시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권력을 이양한 것처럼 “나 역시 자연스럽게 권력을 이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도중 감정에 북받쳐 눈시울을 붉히기도 해 지지자들의 열띤 박수를 받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바마 대통령의 고별연설에는 수많은 미국 국민들이 찾았다. 특히 통신에 따르면 이날 고별 연설 장소의 입장권이 무려 700만 원까지 암표가 거래될 만큼 인기가 뜨거웠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청와대, “문 대통령 검찰 인사” 절차적 문제는 없어…
대구 시내버스, 30대 여성 덮쳐…사망
의정부 망월사역서 선로 50대 투신 사고…발생
“관심 때문에 초등생 성폭행” 예고글 올린 10대 입건
법원, “블랙리스트 재판” 증인 불출석 전 김희범 차관 강제 구인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