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바마 8년 임기 마무리...고별연설 중 눈시울
美 오바마 8년 임기 마무리...고별연설 중 눈시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별연설 입장권 암표가 700만원까지 치솟을 정도
▲ 방한 당시 오바마 모습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미국 최초의 흑인대통령 오바마 대통령이 8년 임기를 마무리하며 고별연설을 갖고 눈물을 쏟았다.

AP통신 등 미국 주요매체에 따르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미국 시카고에서 “감사하다”는 말을 시작으로 고별연설을 가졌다.

그는 이날 “여러분들이 나를 더 좋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며 “8년 동안 여러분들의 대통령을 지낸 뒤에도 아직 이 신념을 믿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만의 신념이 아닌 우리의 대담한 실험이자 우리 미국인들의 뛰는 심장”이라며 “여러분 들 덕분에 우리가 시작했을 때보다 미국은 더 좋고 강해졌다”고 했다.

또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연임’을 외치는 지지자들을 향해 “그렇게 할 수 없다”며 부시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권력을 이양한 것처럼 “나 역시 자연스럽게 권력을 이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도중 감정에 북받쳐 눈시울을 붉히기도 해 지지자들의 열띤 박수를 받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바마 대통령의 고별연설에는 수많은 미국 국민들이 찾았다. 특히 통신에 따르면 이날 고별 연설 장소의 입장권이 무려 700만 원까지 암표가 거래될 만큼 인기가 뜨거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