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황재균, 디트로이트·밀워키서 마이너리그 계약 관심… MLB는 멀었다?황재균, 이미 주전 3루 있는 밀워키와 디트로이트와 계약할 경우 백업으로 시작
이근우 기자  |  sisafocus06@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3:58:30
   
▲ 황재균, 밀워키와 디트로이트서 관심 있지만 마이너리그 계약/ 사진: ⓒ롯데 자이언츠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자유계약선수(FA)의 계약기간은 오는 15일까지로 얼마 남지 않았지만 황재균(30)은 아직까지 관심만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미네소타 지역매체 ‘파이오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버라디노 기자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서 “샌프란시스코, 디트로이트, 밀워키가 황재균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미네소타도 그를 체크했지만 지금은 관심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실제로 LA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관심을 드러냈고, 미국 현지 언론도 저비용 효율성을 언급하며 황재균의 가능성에 대해 논했지만 실제로 구체적인 협상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FA 시장도 폐장에 가까워지면서 슬슬 국내 잔류를 생각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다.
 
버라디노 기자는 황재균의 최근 KBO리그 성적, 2년 연속 26홈런 이상에 FA로 포스팅 비용이 필요 없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황재균의 메이저리그 진입 희망과는 달리 구단들은 마이너리그 계약을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밀워키 브루어스에는 트래비스 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에는 닉 카스테야노스, 샌프란시스코는 에두아르도 누네즈가 있어 백업으로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관심이 있었던 미네소타 트윈스도 우익수 전향에 실패하고 다시 3루로 돌아온 미겔 사노가 있다.
 
메이저리그의 이적 관련 소식을 다루는 MLB트레이드루머스는 버라디노의 언급을 인용, “밀워키, 디트로이트, 미네소타는 3루가 찼다”면서도 “황재균이 2루 수비가 가능하다면 상황은 달라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롯데 자이언츠, kt 위즈의 관심을 받고 있는 황재균의 최종 행선지가 어디가 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투자는 하나님의 계시” 신도 상대로 유사수신 행위 목사 기소
만취상태로 고속도로 역주행 운전자‥불구속 입건
청주 무심천서, 6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금복주, 하청 업체 상납급 강요 혐의‥경찰 압수수색
친딸 추행․폭행 친부 징역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