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푸른바다’ 위기 속 전지현...뒤로 보이는 검은 그림자!성동일, 이지훈과 손잡고 전지현 목숨 노리나? 위기일발의 순간 포착!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3:55:43
   
▲ ⓒ스튜디오 드래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에게 또다시 위기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11일 16회 방송을 앞두고 위기에 처한 심청(전지현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지훈과 식사를 하고 있는 전지현의 모습 뒤로 그녀의 목숨을 노리는 성동일의 모습이 포착된 것. 보기만 해도 등골이 오싹해지는 상황이다.

두 사람이 무슨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야기하는 가운데, 그녀의 뒤로 익숙한 검은 자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바로 청의 주변을 맴돌며 호시탐탐 그녀의 목숨을 노리고 있는 마대영(성동일 분)이 그 주인공. 대영은 청과 같은 공간에 있으면서도 전혀 긴장하지 않고 오히려 태연하게 밥을 먹고 있는데, 적당한 때를 노리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다. 

특히 대영은 이미 청의 목숨을 위협하다 몇 번의 실패를 겪은 바 있기 때문에 독이 오를 대로 올라 있는 상태다. 그는 청이 인어라는 사실까지 알고 있어 그녀에게 더 위협적인 인물. 청의 주변 곳곳에서 포착되는 대영의 소름 끼치는 모습에 시청자들도 덩달아 가슴 졸이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청의 주변을 어슬렁거리며 기회를 엿보는 마대영의 모습이 시청자분들에게 긴장과 스릴을 안길 것”면서 “단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는 스펙터클한 일들이 벌어지는 오늘 16회 방송을 꼭 본방사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동거녀 폭행해 사망하게 만들고 “사체 은닉”한 “형제” 징역형
범현대가 회장, 20대 알바생 성추행 혐의…
인터넷 채팅서 만나 성관계 위해 마약하다 긴급체포
현직 검사 “만취 상태 폭행?” 사실 관계 확인 중
남미 여행하던 "여교사 현지에서,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