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인명진 “서청원과 동반탈당? 생각 없이 하는 얘기”“징계 조치, 가급적 안 할 생각…무기는 국민여론과 대의명분 뿐”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1:11:30
   
▲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서청원 의원 등 친박 수뇌부와 함께 자신도 동반 탈당하라는 당내 일부 주장에 대해 “동반탈당하려면 뭔가 책임이 있어야 되는 건데 생각 없이 하는 얘기”라고 단번에 일축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11일 서청원 의원 등 친박 수뇌부와 함께 자신도 동반 탈당하라는 당내 일부 주장에 대해 “동반탈당하려면 뭔가 책임이 있어야 되는 건데 생각 없이 하는 얘기”라고 단번에 일축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비대위원장 된 지가 오늘로서 지금 열사흘 밖에 안 됐다.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했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서 의원 탈당 문제와 관련해선 “내가 결정해서 내가 하겠다란 그 태도는 개인중심의 생각”이라며 “당이 필요하면 내가 해야 되겠다, 이게 사실은 당의 과거 지도자이자 당의 어른으로서 가지셔야 될 생각”이라고 압박수위를 높였다.
 
다만 인 위원장은 이처럼 압박에 반발하는 인사들에 대해 징계절차를 통한 출당 등의 조치를 단행할 가능성에 대해선 “자제하려고 생각한다. 가장 좋지 않은 방법이 타의에 의해서 하는 변화”라고 선을 그은 뒤 “국민여론, 또 하나는 대의명분, 이 무기밖에는 제가 가진 게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쇄신 행보를 바라보는 당내 기류와 관련해 “우리 당에서도 이제 (쇄신) 안 하면 우리도 다 죽는다, 이런 각오를 가지고 지금 개혁에 동참하고 있다”며 “원외 당협위원장이라든지 전국위원회 기초단체 의회 의장단이라든지 다 지지 성명을 냈고 이게 다수”라고 ‘대세’임을 강조했다.
 
또 인 위원장은 대선 준비와 관련해선 “과거에 대한 책임을 스스로 지고 반성하고 그 다음에 국민들의 뜻을 물어야지 지금부터 또 그런 건 안 하고서 정권 달라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우리 내부에도 다른 당에 못지않은 후보가 있다. 이념과 뜻이 맞으면 같이 연대할 수도 있고 전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당초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혔었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입 가능성과 관련해선 “우리는 누구에게 매달리고 그러지 않는다. 우리 정책에 맞는지 이념에 맞는지 검증해야 되고 도덕적 잣대도 우리하고 맞아야 되는 것”이라며 “지금 반 총장이 내는 정책도 없고 비전도 없는데 반기문이란 사람 하나 우르르 따라가고 이래가지고선 나라가 어떻게 되겠나”라고 날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일산백병원 “차량 돌진 지하로 추락”…사망자는 없어
“필리핀 어학연수 인솔 교사 학생 폭행‧성추행” 혐의로 재판행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 "후견인 지정" 무효화
오산 아파트 입구서 “등교 중이던 여중생” 2명 차에 깔려…
고위 경찰관, “공짜 검진”…검찰 기소의견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