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인명진 “서청원과 동반탈당? 생각 없이 하는 얘기”“징계 조치, 가급적 안 할 생각…무기는 국민여론과 대의명분 뿐”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1:11:30
   
▲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서청원 의원 등 친박 수뇌부와 함께 자신도 동반 탈당하라는 당내 일부 주장에 대해 “동반탈당하려면 뭔가 책임이 있어야 되는 건데 생각 없이 하는 얘기”라고 단번에 일축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11일 서청원 의원 등 친박 수뇌부와 함께 자신도 동반 탈당하라는 당내 일부 주장에 대해 “동반탈당하려면 뭔가 책임이 있어야 되는 건데 생각 없이 하는 얘기”라고 단번에 일축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비대위원장 된 지가 오늘로서 지금 열사흘 밖에 안 됐다.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했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서 의원 탈당 문제와 관련해선 “내가 결정해서 내가 하겠다란 그 태도는 개인중심의 생각”이라며 “당이 필요하면 내가 해야 되겠다, 이게 사실은 당의 과거 지도자이자 당의 어른으로서 가지셔야 될 생각”이라고 압박수위를 높였다.
 
다만 인 위원장은 이처럼 압박에 반발하는 인사들에 대해 징계절차를 통한 출당 등의 조치를 단행할 가능성에 대해선 “자제하려고 생각한다. 가장 좋지 않은 방법이 타의에 의해서 하는 변화”라고 선을 그은 뒤 “국민여론, 또 하나는 대의명분, 이 무기밖에는 제가 가진 게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쇄신 행보를 바라보는 당내 기류와 관련해 “우리 당에서도 이제 (쇄신) 안 하면 우리도 다 죽는다, 이런 각오를 가지고 지금 개혁에 동참하고 있다”며 “원외 당협위원장이라든지 전국위원회 기초단체 의회 의장단이라든지 다 지지 성명을 냈고 이게 다수”라고 ‘대세’임을 강조했다.
 
또 인 위원장은 대선 준비와 관련해선 “과거에 대한 책임을 스스로 지고 반성하고 그 다음에 국민들의 뜻을 물어야지 지금부터 또 그런 건 안 하고서 정권 달라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우리 내부에도 다른 당에 못지않은 후보가 있다. 이념과 뜻이 맞으면 같이 연대할 수도 있고 전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당초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혔었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입 가능성과 관련해선 “우리는 누구에게 매달리고 그러지 않는다. 우리 정책에 맞는지 이념에 맞는지 검증해야 되고 도덕적 잣대도 우리하고 맞아야 되는 것”이라며 “지금 반 총장이 내는 정책도 없고 비전도 없는데 반기문이란 사람 하나 우르르 따라가고 이래가지고선 나라가 어떻게 되겠나”라고 날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지체 장애 지닌 60대 여성 성폭행 미수”… 50대 남성 징역형
배우 송선미 "남편 흉기에 찔려 사망"
“초등생 폭행 혐의 교사”…조사
“CCTV 쓰려고 훔친” 60대…입건
주민·승강기 안전? “승강기 택한 아파트 관리소장”…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