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조건만남' 남성 지갑 속 현금 훔친 40대 여성 검거남성이 샤워하러 들어간 사이 현금 훔쳐...
박상민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0:53:52
   
▲ 경찰 사진/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박상민기자] 성매수 남성이 씻으러 간 사이 남성의 지갑에서 금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 여성이 경찰에게 검거됐다.

11일 부산 북부경찰서는 "성매매 하기로 한 남성의 지갑에서 금품을 훔친 40대 여성 김(40)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라고 밝혔다.

작년 11월 1일 오후8시 40분경 김씨는 채팅으로 알게 된 50대 남성 박(54)씨와 함꼐 부산 북구에 위치한 한 모텔로 갔고, 박씨가 샤워를 하러 들어간 사이 박씨 지갑속에 있던 현금 215만원을 훔쳤다. 

그렇게 김씨가 훔친 현금은 총 4차례 450만원 상당이다.

김씨는 성매수 남성이 경찰에 신고를 꺼려한다는 것을 노린 것으로 보이며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이 성매수 남성처럼 행세를 하며 김씨를 유인하여 검거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김동철 "MB 기자회견, 적반하장 식의 변명이 아니라 통렬한 반성과 사과"
울산 동구 새마을 금고…강도 1억원 들고 도주
택배 차량 속도미터기 훔친…50대 입건
제주 관광 중인 "중국인 상대 성매매 알선"…40대 실형
괴롭힘으로 투신까지 몰고간 초등생들…법원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