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이동욱으로 인해 더 사랑받는 '저승사자'와 '왕여''도깨비' 이동욱의 압도적인 존재감! '활짝 피어난 인생연기'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0:52:39
   
▲ ⓒtvN 도깨비 한 장면 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배우 이동욱표 저승사자가 대중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최근 신드롬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에서 이동욱이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대체불가 배우'임을 입증하고 있다. 이에 그가 저승사자여서 더 빛나는 이유에 대해 살펴보자.
 
이동욱은 유난히도 하얀 피부와 붉은 입술의 대비가 가장 큰 배우다. 그의 수려한 외모는 블랙 아우라를 풍기는 저승사자를 소화하기에 안성맞춤이었고, 결국 그는 유일무이한 '역대급 비주얼 저승사자'를 만들어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맞춤옷을 입은 그에게 풍덩 빠졌고, 어느새 '저승사자'하면 '이동욱'을 자동으로 떠올리게 됐다.
 
그런가하면, 이동욱은 다채로운 감정을 눈빛으로 표현, 회를 거듭할수록 ‘눈빛이 다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극 초반, 그는 차갑고 서늘한 눈빛으로 이승과 저승의 경계에 있는 ‘저승사자’를 표현해냈다. 

그 후, 공유(도깨비 역), 김고은(은탁 역), 유인나 (써니 역) 등 다양한 인물들과 어우러지며 사랑스럽거나 장난기가 넘치는 눈빛으로 극에 활력을 더했다. 또한 이동욱은 인간을 사랑하는 저승사자로 분해 절절한 슬픔이 묻어나는 눈빛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를 통해 이동욱은 눈빛 하나만으로 수많은 감정을 전달할 수 있는 배우임을 스스로 보여줬다.
 
무엇보다 이동욱은 현생의 캐릭터 '저승사자'와 전생 속 인물 '왕여'를 오가는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자아내고 있다. 

이동욱은 묵직하면서도 섬세한 연기력으로 비극적인 '왕여'의 삶을 고스란히 담아냈고, 처절한 고통에 몸부림치고 있는 듯 처연한 슬픔을 느끼게 했다. 이처럼 '저승사자'뿐만 아니라 '왕여'도 탁월하게 소화해낸 그의 탄탄한 연기력은 앞으로 남은 '도깨비' 4회를 통해 선보일 이동욱의 다채로운 연기를 더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공유 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神비로운 낭만설화‘로 매주 금토 밤 8시에 방송된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일산백병원 “차량 돌진 지하로 추락”…사망자는 없어
“필리핀 어학연수 인솔 교사 학생 폭행‧성추행” 혐의로 재판행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 "후견인 지정" 무효화
오산 아파트 입구서 “등교 중이던 여중생” 2명 차에 깔려…
고위 경찰관, “공짜 검진”…검찰 기소의견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