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이재명, 확장성 자신 “반기문·안철수 지지율 흡수했다”경선 룰 “모바일 결선투표, 후보들의 정책을 토론하는 숙의배심원제”
오종호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7:00:54
   
▲ 이재명 성남시장이 10일 "법질서를 지키자고 하는 게 보수 아니겠나. 제가 하는 이야기들이 보면 보수적이다. 결코 진보적이지 않다, 불안하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 / 고경수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주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의 지지율을 제가 흡수했다"며 확정성이 뛰어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간담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보수·진보로 보면 진보 포션이 가파르다. 저 같은 경우를 보면 비슷하다"며 "법질서를 지키자고 하는 게 보수 아니겠나. 제가 하는 이야기들이 보면 보수적이다. 결코 진보적이지 않다, 불안하지 않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시장은 "원래 대세는 깨지기 위해 있는 것. 실제 대세론이 유지된 적이 없다“이라며 ”제 지지율이 3~4%였다가 11월 한 달 동안 7~8%로 올라갔다. 공정하고 합당한, 법이 지켜지는 국가를 만들어야 한다는 국민들의 절실함이 새로운 상황을 만들 것이다. 1, 2달이면 충분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문 전 대표가 갖는 장점이 많다. 인격, 스타일, 포용적 능력, 경륜 다 갖추신 분이고 정말 훌륭한 지도자"라면서 "그런데 시대마다 요구되는 리더십의 모습이 다르다. 지금 대한민국은 혁명적 사회의 기로에 서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중요한 것은 사회를 지배하고 있는 소수 기득권 세력들과 한판 승부를 해야 하는데 엄청난 희생과 상처가 따른다"며 "용기와 결단, 야전성, 돌파력이 꼭 필요하다. 포용하고 합리적으로 이야기해선 안 된다"고 자신과 문 전 대표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이 시장은 대선후보 경선 룰에 대해 "모바일 투표에 결선투표를 하는 정도로 하거나, 시간이 짧으니 후보들이 정책을 제시하고 모여서 토론하는 것이다. 숙의배심원제라고 한다"고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오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국민의당 유세차량서 난동 …30대 입건
부산, 이불 덮혀 숨진 아이…경찰 수사 착수
통영 토막 살해 남성…구속영장 신청
"시끄럽다" 유세차량 파손한 30대 구속영장 청구
아메리칸 항공,유모차 빼앗고 승객과 대치…여론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