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라미란, 리얼공감 캐릭터...안방 극장 단박매료
'월계수' 라미란, 리얼공감 캐릭터...안방 극장 단박매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미란, 진정성 있는 연기로 그려낸 ‘진짜 아내’의 순애보
▲ ⓒKBS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한 장면 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의 라미란이 진정성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리얼 공감’을 이끌어 내고 있다.
 
라미란이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통해 매주 주말 리얼한 명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억척스러워야만 하는 생활 환경에도 내조의 여왕다운 면모로 남편을 챙긴 데 이어, 불치병 의심에도 자신보다 남편을 우선시 하는 아내의 모습으로 ‘진정한 부부애’를 느끼게 한 것.
 
극 중 라미란(복선녀 역)은 다시 양복 재단사 일을 하겠다는 차인표(배삼도 역)를 따라 생업을 포기하고 서울로 상경했다. 또, 아이를 원하는 차인표를 위해 보양식을 준비하고 임신을 하려 애쓴 데 이어, 차인표가 빚보증을 떠안게 되자 직접 갚아주는 등 ‘내조의 여왕’으로 활약했다.
 
그러나 최근 라미란은 두통을 호소하던 중 찾아간 병원에서 뇌종양일지도 모른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이어, 그간 억척같이 살아온 자신의 삶을 비통해 하며 오열했지만, 이내 마음을 가다듬고 남은 생을 정리하려는 모습으로 짠함을 자아낸 것.
 
특히 차인표의 첫사랑을 찾아가 그가 아이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려 주며 은근슬쩍 차인표와 재혼할 것을 권유하는 모습에서 애잔한 마음을 들게 했다. 또, 이혼서류와 함께 통장을 정리해 위자료를 만들어서 차인표에게 건네는 등 그를 놓아주기로 결심하는 모습으로 순애보를 그려냈다.
 
이처럼, 라미란은 어려운 환경 속에도 자신보다 남편을 먼저 생각하는 ‘진짜 아내’이자 '진짜 여자'의 모습을 진정성 있는 연기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