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뭉쳐야 뜬다’ 꽃중년 김용만, 희귀패션으로 ‘비광’ 등극3번째 여행지, 일본 규슈에서도 예외없이 야심찬 룩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6  14:16:44
   
▲ ⓒJTBC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의 맏형 김용만이 세 번째 여행지인 일본에서 독특한 패션으로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최근 녹화에서 김용만은 ‘뭉쳐야 뜬다’를 시작한 후 ‘꽃중년’이라 자칭하며 새로운 여행지로 떠날 때마다 새 옷으로 풀세팅을 하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편안한 여행복장이라기보다 잔뜩 카메라를 의식한 듯 심혈을 기울이고 나타나 동생들의 놀림을 받곤 했다. 이어 세 번째 여행지인 일본 규슈에서도 예외없이 야심찬 룩을 선보여 주목받았다. 

특히 이번에 논란이 됐던 의상은 과감한 빨간 재킷에 의도를 알 수 없는 중절모가 믹스 매치된 희귀 패션. 김용만은 이 패션에 대해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제이슨 므라즈’ 콘셉트를 차용한 것”이라며 누구보다 당당하게 자신의 스타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를 본 다른 멤버들은 현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패션이라며 비난했다. 

이날 김용만의 의상은 잊을만 하면 한차례 화두로 떠오르곤 했다. 특히 단풍이 물든 개구리 절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던 중 우산을 들고 있던 김용만의 모습이 영락없는 ‘비광’처럼 보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빨간 재킷에 중절모, 주변의 개구리 석상까지 삼위일체를 이뤄 ‘비광’ 그 자체로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뭉쳐야 뜬다’는 지난 연말 마지막날인 31일 본방송(7회)에서 4.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까지 시청률을 끌어올리며 자체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40분에 전파를 탄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동거녀 폭행해 사망하게 만들고 “사체 은닉”한 “형제” 징역형
범현대가 회장, 20대 알바생 성추행 혐의…
인터넷 채팅서 만나 성관계 위해 마약하다 긴급체포
현직 검사 “만취 상태 폭행?” 사실 관계 확인 중
남미 여행하던 "여교사 현지에서,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