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정우택, ‘얼치기 안보’ 남용마라”
이재정 “정우택, ‘얼치기 안보’ 남용마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중외교,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무능으로 고통 받는 국민 위해 나선 길”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5일 “민주당의 방중외교를 굴욕으로 비하한 정 원내대표는 정작 사드배치과정에서 외교적, 안보적 전술부재와 무능함으로 국민적 굴욕을 준 것이 누구인지를 잊었는가”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송영길 의원 등 소속의원의 방중외교를 비난한 정우택 원내대표에게 “더 이상 발목잡지 마라. 수권당으로서의 실책과 무능함을 감추려 ‘얼치기 안보’를 남용하지 마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민주당 의원들의 방중외교에 대해 굴욕외교라며 혹평하며 국가안보를 돈과 거래하려한다는 얼토당토 않는 비난을 더했다”며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무능으로 고통 받는 국민을 위해 나선 길”이라고 반박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의 방중외교를 굴욕으로 비하한 정 원내대표는 정작 사드배치과정에서 외교적, 안보적 전술부재와 무능함으로 국민적 굴욕을 준 것이 누구인지를 잊었는가”라며 정부와 여당의 외교실패를 지적했다.
 
그는 또 “민주당 의원들이 나서게 된 것은 외교적 전략도, 안보에 대한 전문적 분석도 전무했던 사드배치 강행과정의 무능함과 실책을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정부여당이 실패한 대한민국의 안보와 외교를 야당의원들이 대신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서 “게다가 민주당 의원들은 이번 방중외교를 통해 중국의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설득을 이끌어 내 교착상태의 대한민국 안보전술에 물꼬를 텄으며, 각종 경제현안에 있어서도 풍부한 의사교환을 이뤄냈다”고 방중 성과를 평가했다.

그는 “민주당은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튼튼한 외교, 안보를 바탕으로 국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서라면 어떤 길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