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의장 중립 보장되면 형사고발 등 철회”
김성태 “의장 중립 보장되면 형사고발 등 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丁 의장, 국회 파행 단초 제공한 입장 안 밝혀…의장에 대한 조치 계속”
▲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이 4일 “국회의장의 중립성만 보장된다면 형사고발이나 권한쟁의 심판 등은 철회될 수 있다”고 입장을 내놨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이 4일 “국회의장의 중립성만 보장된다면 형사고발이나 권한쟁의 심판 등은 철회될 수 있다”고 입장을 내놨다.
 
비박계인 김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정세균 의장이 향후 국회 정상화를 위해 자신의 소신과 의지는 웬만큼 밝히고 출국하는 게 맞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정 의장은 새누리당 전체 의원을 바라보는 시각도 있어야 하는데 어제 오후 해외 출장 가기 전 불쑥 단식한 이정현 대표라도 한 번 들여다 보는 게 도리일 것 같다며 형식만 채웠다”며 “제1당 대표가 7일간 단식투쟁했고, 국감 파행의 1차적 책임과 단초 제공은 본인이 했기 때문에 거기에 따른 입장이 나와야 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그렇기 때문에 아마 새누리당은 국회의장에 대한 조치를 계속 할 것”이라며 이른바 ‘정세균 방지법’ 추진 의사를 재확인했다.
 
다만 그는 정 의장과 야권이 큰 입장 변화가 없었음에도 돌연 단식투쟁도 철회하며 국감 복귀에 나선 것을 일각에서 ‘빈손 회군’이라고 비판하는 데 대해선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라고 반박하면서 “정 의장에게 합당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내지 못했지만 국회 정상화, 민생 현안 챙기기를 더 이상 미룰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과 같은 당이나 친박계로 분류되는 조원진 최고위원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상임위원장단,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새누리당은 투트랙으로 간다는 것이 의원총회에서의 당론”이라며 “(의장 중립 보장)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는 투쟁을 계속할 수밖에 없다”고 밝혀 계파를 막론하고 ‘정세균 방지법’ 추진을 통한 정 의장 압박은 지속할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