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위험업무, 하청업체 직원들이 떠맡아“
“원전 위험업무, 하청업체 직원들이 떠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사고 사상자 90%는 하청업체 직원
▲ 원전의 위험한 업무들을 하청업체 직원들이 대부분 떠맡고 있었다. 사진은 경북 경주의 월성원전 1호기 ⓒ뉴시스
[시사포커스 / 고승은 기자] 산업계 전반에서 '위험의 외주화'가 지적받고 있는 가운데, 원자력발전소도 예외가 아니었다. 위험한 업무는 하청업체 직원들이 떠맡고 있었으며, 다치는 사람들의 대다수는 하청업체 소속이었다.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이 29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원전에서 일어난 81건(사상자 92명)의 사고 중 하청업체(협력업체) 직원의 사고가 71건에 달했고 사상자도 82명에 달했다.
 
특히 사망자 6명은 모두 하청업체 직원이었으며 사인은 질식과 익사였다. 한수원이 위험한 작업을 하청업체에 떠맡기고 있던 것이다.
 
신용현 의원은 “국민 안전과 직결된 원자력발전소의 지속적인 사고를 보며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것은 아닌지 두렵다”면서 “한수원은 갑을관계를 내세워 위험작업에 하청직원들을 내몰게 아니라 철저한 점검관리를 통해 애당초 위험한 작업을 최소화 할 수 있는 근무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종훈 무소속 의원에 따르면, 한수원 출입 방사선 종사자의 피폭량은 한수원 직원에 비해 외주업체 직원의 방사선 수치가 최고 10배 이상 높았다. 아울러 한수원은 수처리업무 등 안전과 밀접한 운전업무도 외주업체에 맡겨 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지난 10년간 2.0 이상 지진의 32%(157건)가 원전 밀집지역에서 발생했지만, 지난 7월 5일 울산 해상에서 진도 5.0의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직원문자 발송 시스템에는 외주업체 직원들이 빠져있었다.
 
지난 12일 경주시 부근에서 진도 5.8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는 월성·한울원전의 수처리업무를 하는 외주업체 직원들에겐 문자가 갔지만, 고리원전의 수처리업무를 담당하는 외주업체 직원 등에게는 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