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김영일의 돌고도는 세상
與, 등 돌린 민심 읽고 ‘계파주의’ 버려야
김영일 칼럼니스트  |  care-ma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22  17:22:58
   
▲ 김영일 편집위원.
어느새 총선이 끝난 지 한 주가 지났음에도 정부여당에 한 번 등 돌린 민심은 여전히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 기관들이 총선 후 민심의 동정을 살피기 위해 부지런히 조사해 결과를 쏟아내고 있지만 아직 선거 후폭풍이 가시기엔 이른 시점인지 청와대와 새누리당에 대해서는 대체로 혹평 일색이다.
 
한국갤럽이 22일 발표한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조사 결과(19~21일 실시,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 20%,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 방식으로 전국 성인남녀 1004명 참여)에 따르면 긍정 평가가 소위 ‘콘크리트 지지율’인 30%선도 무너진 29%에 그친 반면 부정 평가는 전주 대비 10%p나 급등한 58%를 기록했다.
 
새누리당 역시 지지율이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인 30%를 기록해 이 같은 결과가 비단 박 대통령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정부여당 전체에 대한 불만이 표출된 것으로 분석되는데, 과거 연말정산 증세 논란이 일어났던 지난해 초나 메르스 사태가 발생했던 6월 3째 주처럼 박 대통령 지지율은 극히 저조하더라도 새누리당 지지율은 40%선을 유지해왔던 전례와 달리 이번에 여당 지지율마저 폭락한 건 상당히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자 전통적 지지 기반인 대구경북 지역에서조차 박 대통령 지지율이 전주 대비 22%p나 급락했다는 점도 민심의 준엄한 경고로 해석될 수 있는데, 당청이 모두 저조한 이런 결과는 정부 정책 실패 같은 요인에서 비롯됐기보다 총선 과정에서 여당이 보여준 공천 파동이란 ‘계파 갈등’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당 내에선 총선 실패를 반성하기보다 차기 당권을 두고 벌써부터 친·비박 간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는데, 비박계는 선거 패배라는 악재를 오히려 친박계 압박의 기회로 삼은 듯 당 대표직과 원내대표직 경선에 친박계는 모두 나오지 말라고 날을 세우고, 친박계 역시 민심이반의 원인을 반추하기보다 차기 당권에만 혈안이 되어 있어 조속히 갈등을 잠재우고 당을 수습·재건할 시기임에도 갈수록 양측 간 갈등의 골만 더 패이고 있다.
 
이미 여소야대 구도가 굳어진 상황에서 함께 똘똘 뭉쳐도 부족할 판에 새누리당이 이토록 갈라진다면 박근혜 정부의 국정운영은 더욱 힘들어질 수밖에 없게 되고, 이 같은 추세로는 차기 대권까지 야당 쪽으로 넘어가게 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점이라면 이런 위기를 의식한 듯 당내 충청권 의원들의 경우 친·비박이란 계파를 떠나 출신 지역을 중심으로 뭉치고 있는 모습도 나오고 있는데, 이처럼 지연이 매개가 되었든 아니면 계파 색이 옅은 외부인사를 영입하든 간에 어떤 방식으로든 계파를 초월한 구심점을 형성하지 못한다면 새누리당은 계파 투쟁에만 매몰돼 계속해서 야권에 어부지리만 주는 딜레마에 빠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영일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CCTV 쓰려고 훔친” 60대…입건
주민·승강기 안전? “승강기 택한 아파트 관리소장”…조사
“경찰이 이태원 클럽서 여성 성추행” 의혹…조사
“배 나왔다.”놀렸다는 이유로 흉기에 찔린 70대 노인…숨져
“고깃집에서 술만 시킨 50대”항의받자 행패...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