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복지장애
서울 소재 장애인사업체 절반 정부지원 ‘절실’장애인고용 확대 위한 지원과 사회적 인식 개선 필요
박태영 기자  |  666_thron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10  17:17:04
   
▲ 10일 서울시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는 서울지역 장애인고용사업체 절반 이상이 장애인고용을 확대시키기 위해서는 정부지원이 확대돼야 한다고 발표했다. ⓒ서울시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
10일 서울시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는 서울지역 장애인고용사업체 절반 이상이 장애인고용을 확대시키기 위해서는 정부지원이 확대돼야 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센터는 지난해 2015년 11월 16일부터 12월 24일까지 장애인고용사업체 120곳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먼저 사업체에서 장애인 근로자가 힘들어하는 주요 원인으로는 ‘대인관계문제’(41%)를 1순위로 뽑았다. 이어 ‘질병, 건강문제’(17%), ‘개인적 사유’(12%), ‘장애로 인한 직무의 제한 또는 어려움’(11%) 등이 이어졌다.
 
특히 장애인근로자의 인사관리에 있어 가장 어려운 점은 ‘직무배치의어려움’(51%)이 해당됐으며, ‘비장애인과의 형평성 고려’(16%), ‘산업재해의 위험성’(11%), ‘동료들과의 불화’(10%)에 대한 의견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장애인고용을 확대시키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지원 확대’(50%)와 ‘사회적 인식개선’(32%)이라고 응답했다. 뿐만 아니라 사업체가 장애인근로자에게 가장 바라는 점은 ‘책임감 있는 업무수행’(59%)과 ‘업무실적향상’(20%)등이었다.
 
서울시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 김영배 원장은 “장애인근로자에 대한 사업체의 의견을 반영해 적극적인 사후관리와 장기적인 고용유지를 위해 적응지도 향상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포커스 / 박태영 기자]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박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친구 아내 용변 보는 모습 몰래 촬영한' 30대 실형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