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동룡이네 집 알고보니…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응답하라 1988’ 동룡이네 집 알고보니…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전경 / 아래) 대통령 부부가 식사하던 지하 부엌 / 사진제공 서울시
 
‘응답하라 1988’ 동룡이네 집 알고보니…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최근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는 ‘응답하라 1988’ 감초캐릭터 '동룡'의 집으로 등장한 곳이 바로 최규하 전 대통령의 가옥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규하 대통령 가옥(부지면적 359.7㎡)은 최 전 대통령이 지난 1973년부터 76년까지 제12대 국무총리에 임명돼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이주할 때까지, 그리고 대통령 퇴임 후 지난 1980년부터 2006년 서거할 때까지 줄곧 거주한 가옥으로 내부에는 거주 당시 생활유물 500여 점이 원형 그대로 보존되고 있다.

서울시는 최규하 대통령 가옥의 영구보존을 위해 지난 2009년 7월 유족으로부터 가옥을 매입하고 가족들로부터 유품을 기증받아 약 3년 5개월 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13년 10월부터 시민문화공간으로 무료 개방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6,293명이 이곳을 다녀갔다.

최규하 대통령 가옥은 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소박한 마당이 있고, 지상 1, 2층과 지하층으로 된 미니주택이 보인다. 1970년대 주택개량 사업으로 양산됐던 주택양식이다.

1층에는 안방과 응접실, 영부인이 기거하던 작은 방이 있으며, 2층에는 서재와 자녀방(현재는 전시실)이 있다. 지하층에는 대통령 부부가 말년에 생활하던 작은 방(현재는 임시 관리실로 이용)과 살림살이의 변천사를 보여주는 부엌과 전시실이 있다.

사랑방 역할을 했던 1층 응접실은 대통령이 외부 방문객을 맞아 담소를 나누거나 말년에 주로 시간을 보내던 곳이다. 이곳에는 골동품처럼 보이는 50년 된 선풍기와 장남이 미국 유학에서 돌아오며 가져온 창문형 에어컨, 30년이 지난 소파와 탁자 등이 전시되고 있어 7~80년대 생활모습을 그대로 느껴볼 수 있다.

1층 작은 방에는 영부인이 사용했던 싱거 미싱과 영부인의 옷가지가 남아 있으며, 주로 손님을 접대하던 식당에는 여러 벌의 컵과 술잔, 찻잔 등이 남아 있다.

2층 서재에는 대통령이 외교관 시절 사용했던 여권과 외무부 장관 임명장, 국무총리 임명장 복제본이 전시돼 있고, 2층 자녀방은 전시실로 꾸며져 있어 대통령의 사진과 패널을 영상으로 볼 수 있다.

2층 전시실 유품 코너에는 대통령이 착용했던 양복, 구두, 지팡이와 애연가였던 대통령의 라이터 등 소지품과, 영부인이 사용하던 핸드백과 전화번호 수첩, 당시 1원짜리 동전을 담았던 지갑 등이 전시돼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