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합아파트' 는 불패?
'담합아파트' 는 불패?
  • 김재훈
  • 승인 2006.08.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합아파트 지정'이 아파트값 인하에 효과 없어
아파트값 담합을 막기 위한 '담합아파트 지정'이 아파트값 인하에 별로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가 지난달 담합아파트로 지정된 서울.수도권 58개 아파트 단지의 시세를 조사한 결과 57개 단지는 시세 변화가 없었고 1개 단지는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전체의 아파트값이 2주 연속 하락하는 등 부동산시장이 약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담합 아파트가 일반 아파트보다 하락폭이 클 것이라는 예상을 비웃는 결과이다. 서울 구로구 고척동 청구아파트 42평형은 담합으로 지정된 지난달 21일 시세가 3억3천만원이었으나 1천만원 오른 3억4천만원으로 조사됐다. 32평형도 2억4천750만원에서 2억5천250만원으로 500만원 올랐으며 25평형도 250만원 올라 1억5천500만원이 됐다. 관악구 봉천동 보라매삼성 37평형은 3억500만원이었던 시세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며 성북구 길음동 대우푸르지오 33평형도 3억6천만원에서 변하지 않고 있다. 안양시 석수동 현대아파트도 25평형 1억9천만원, 42평형 3억5천만원이 그대로 지켜지고 있으며 부천시 중동 대림아파트 23평형(1억7천500만원), 33평형(2억5천500만원) 등도 전혀 시세 변화가 없었다. 담합으로 지정됐는데도 불구하고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이유는 해당 아파트 주민들이 담합으로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으로 여겨지고 있다. 담합으로 지정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대우푸르지오 인근에서 영업중인 한 부동산중개업자는 "담합으로 지정됐다고 하더라도 매물을 헐값에 내 놓지 않는다면 시세가 내려갈 수가 없다"면서 "이곳 주민들중에는 담합으로 가격이 부풀려졌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