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발달장애 학생 맞춤형 금융교육 실시
신한銀, 발달장애 학생 맞춤형 금융교육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금융교육 지속 실시해 장애인의 경제자립 도모
▲ 13일 신한은행은 서울 광화문 소재 신한 청소년 금융교육 센터에서 발달장애 청소년 특수학교인 정인학교 중등과정 1학년 학생 19명을 위한 생활금융교육 ‘은행 다녀오겠습니다’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신한은행
13일 신한은행은 서울 광화문 소재 신한 청소년 금융교육 센터에서 발달장애 청소년 특수학교인 정인학교 중등과정 1학년 학생 19명을 위한 생활금융교육 ‘은행 다녀오겠습니다’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을 통해 평소 은행을 체험하기 어려운 지적 및 자폐성 발달장애인 학생들은 실제 은행 영업점과 동일한 시설을 갖춘 센터에서 통장 발급 및 입금, 출금 업무를 반복 체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발달장애인 학생들의 보다 활발한 사회참여와 경제적인 자립을 위해 은행 본업을 살린 금융교육을 확대 실시할 예정”이라며 “상대적으로 금융소외 계층인 발달장애인 학생들에게 쉽고 유익한 생활금융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따뜻한 금융의 온기가 우리 사회에 골고루 전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광화문에 소재한 ‘신한 청소년 금융교육센터’는 체계적인 금융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2013년 국내 최초로 개관한 금융교육 전용공간이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의 현장체험 학습뿐만 아니라, 중·고등학생의 직업체험활동 등 폭넓은 프로그램으로 운영되어 왔다. [시사포커스 / 박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