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식 시흥시장님, 시민의 알 권리 무시해도 됩니까?
김윤식 시흥시장님, 시민의 알 권리 무시해도 됩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가 그걸 왜 말해줘야 하죠?”
 
오늘(13일) 기사 작성을 위해 취재를 하던 중 시흥시청에 궁금한 내용이 있어 전화를 했다가 귀에 인이 박히도록 들은 말이다.
 
최근 모 기업이 경기도 시흥시 인근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에 허가받지 않은 시설을 설치해 불법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를 적발한 시흥시청이 해당 기업에 시정명령을 내렸다는 얘기를 듣고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건축과 담당팀에 전화를 걸었다.
 
기자는 전화를 받은 J주무관에게 인사를 건네고 소속과 이름을 밝혔다. 그런데 이 주무관은 무슨 일인지 수화기를 든 순간부터 말투에 언짢음이 드러났다. 바쁜데 전화를 걸어 심기가 불편했던 걸까, 아니면 주말 계획을 세우는 데 방해를 한 걸까.
 
통화의 내용은 이렇다.
 
기자 “최근 시흥시청이 모 기업이 개발제한구역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걸 적발하고 시정명령을 내린 걸로 알고 있는데, 사실이 맞는지 확인 차 전화 드렸습니다.”
 
주무관 “(뜸을 들인 뒤) 네.”
 
기자 “이 곳 위치가 ○○동 ○○번지 맞습니까?”
 
주무관 “….”
 
기자 “여보세요?”
 
주무관 “제가 그걸 왜 말해줘야 되죠?”
 
기자는 공적인 사안에 대해 공정한 보도를 위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려 했다. 일반인이 아닌 공직자라면 큰 어려움이 없지 않은 이상 시민의 알 권리를 위해 협조를 해줘야할 의무가 있다는 게 기자의 생각이다. 그러나 이 주무관은 이에 동의하지 않는 모양이다.
 
정당한 취재협조 요청에 시종일관 거만한 말투로 말해줄 수 없다고 했다. 바쁜데 전화를 해서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 기자는 다른 분하고 통화를 하겠다고 했다.
 
이어지는 통화 내용이다.
 
기자 “다른 분하고 통화하겠습니다.”
 
주무관 “저랑 하시죠.”
 
기자 “말을 안 해주시지 않습니까.”
 
주무관 “제가 말해 줄 의무가 있나요?”
 
이 주무관은 얘기 중간 재미있다는 듯 코웃음까지 쳤다. “시민의 알 권리를 위해 답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하자 “내가 그럴 의무가 있느냐”는 말만 되풀이했다.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통화를 종료했다. 황당했다. 해당 건을 담당한 곳에 물어보지 않으면 어디에 물어보란 말인가.
 
시민의 세금으로 월급을 받으면서 이들의 알 권리에 대한 의무는 없다니 못내 씁쓸하다. 이런 사람이 향후 기관의 요직을 맡는다면…. 한편으로는 이렇게까지 말을 안 해주는 이유가 뭘까 궁금하기도 했다.
 
조직원을 보면 그 수장을 알 수 있다. 김윤식 시흥시장의 내부 통제 및 직원 관리는 낙제점인 듯싶다. 지난달에는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으로 건축허가를 내주고 뇌물을 받아 챙긴 시흥시청 공무원 2명이 구속되기도 했다.
 
김윤식 시장님께 한 말씀 여쭙고 싶다. “시흥시청 공무원은 시민의 알 권리에 답해줄 의무가 없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004su 2015-11-16 11:17:19
진짜 이상한 공무원 이군요 공무원의 갑질 너무 심각합니다. 통제기관이 없기 때문이죠

토토 2015-11-17 01:11:01
기사 내용이 기자 본인의 일기장 같네요! 본인이 기자인데 전화를 공손히 안받아 기분이 나쁘다는 내용 같은데! 기사를 쓸때 조금 생각하면서 쓰세요! 본인의 알권리인지 시민의 알권리인지,< >

너무해 2015-11-17 16:52:30
전화를 공손히 받으라는게 아니고 시민의 알권리에 대해 공직에 있는 사람이 정확히 파악을 해서 알려줘야죠! 기사 제대로 읽고 파악하셨나요? 그리고 기자는 시민 아닙니까 ㅋㅋㅋ 생각하는게 웃기네요 혹시 시흥시 공무원?^^

1004su 2015-11-17 16:55:55
ㅎㅎㅎ 시흥시 공무원인가보네요. 공무원들이 언론사에도 이렇게 갑질을 하는데 일반 시민들에게는 어떻게 할 지 안봐도 비디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