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헬조선, ‘헬정치’와 같은 말”
심상정 “헬조선, ‘헬정치’와 같은 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교과서는 헌법과 민주주의 일탈하는 결정"
▲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3일 최근 ‘헬조선’이라는 유행어에 대해 “헬조선은 헬정치를 말한다”며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사포커스DB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3일 최근 ‘헬조선’이라는 유행어에 대해 “헬조선은 헬정치를 말한다”며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성북구 동덕여대 춘강홀에서 ‘한국정치와 청년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초청강연에서 “청년문제가 해결되기 위해서는 청년들의 목소리를 조직화해야 한다”며 사회 변화를 향한 청년세대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자신을 유일한 제3당의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국회에서 ‘천연기념물 같은 존재’라고 설명한 심 대표는 “청년실업이 120만인 시대, 반값인생으로 미래가 펼쳐지는 불행한 사회를 만든 것은 정치인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경제환경이 바뀌면 경제정책과 기조도 바뀌어야 하지만 우리는 한참 잘나가던 시대의 고용없는 성장, 대기업 수출 주도의 성장주의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며 “먹고 살기 힘드니 빚을 지는 가족이 늘고 있지만 박근혜 정부는 끊임없이 대기업 뒷바라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나라 직장인 봉급생활자 중 절반이 월급을 200만원도 못받는 것이 현실”이라며 “200만원으로 집을 구할 수도, 아이를 키울 수도 없으므로 결혼연령이 늦어지는 것이다. 이제 낙수효과는 더는 진전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노동권을 제대로 평가받게 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면서 “청년문제가 우리 정치의 중심과제로 제시되고 정치권에서 책임있게 여러분을 위한 길을 열어주기 위해서는 청년들의 목소리가 조직화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여러분이 가진 문제를 공론화하고 이를 정책화하고 이행하도록 압력을 넣고, 진짜와 가짜가 무엇인지 가려내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여러분의 미래에 중요하다”며 “여러분의 미래를 개척해나갈 수 있도록 정치에 참여하라”고 언급했다.

심 대표는 정부의 국사교과서 확정 고시에 대해서는 “참으로 암담하다”며 “OECD 국가의 일원으로 있을 수 없는 논란”이라고 소리높여 비난했다.

그는 “창의력과 다양성이 발전의 원동력이 되는 글로벌시대에 단일한 하나의 생각을 가용하는 획일주의는 청년세대의 앞길을 가로막는 일”이라며 “국정교과서는 민주정치 과정에서 진보·보수정권을 넘어 정착되고 있는 검정교과서 과정을 대통령 한 마디에 깡그리 무시하는 것”이라 밝혔다. [시사포커스 / 박하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