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 세계로 뻗어나간 ‘치느님’ 은총 ‘훈훈’
교촌, 세계로 뻗어나간 ‘치느님’ 은총 ‘훈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니제르 위해 ‘기부닭’ 5000만원 후원
▲ 25일 교촌에프앤비는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의 ‘아프리카 기부닭 프로젝트’에 5000만원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사진ⓒ교촌에프앤비
25일 교촌에프앤비는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의 ‘아프리카 기부닭 프로젝트’에 5000만원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전달식은 지난 24일 서울 마포에 위치한 세이브더칠드런 사무국에서 표주영 교촌에프앤비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펼쳐졌다.

이날 전달된 후원금은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아프리카 기부닭 프로젝트’ 진행에 전액 사용되며, 해당 재원은 교촌치킨 주문 시 발생하는 사회환원기금을 통해 모였다.
 
‘기부닭 프로젝트’란 아프리카 최빈국 중 하나인 니제르에서 영양실조와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아동이 있는 849가정에 각각 3마리씩 총 2547마리의 닭을 전달하는 기부사업으로 알려져 있다.
 
전달되는 닭들은 니제르 가정의 가계소득 해결책 및 영양보충을 위해 사육될 뿐만 아니라, 기부닭 프로젝트에서는 교육을 통해 닭을 기르는 방법도 전수해줄 계획이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 활성화를 위해 교촌치킨이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한 달 동안 진행한 ‘힐링 컬러링 태그 이벤트’에는 약 1000여 건 이상의 고객 참여물이 등록되어 훈훈한 화제를 모았다.
 
교촌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기업 차원에서만이 아니라 고객과 함께하기 때문에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번 후원을 통해 아프리카에서 굶주림으로 어려움을 겪는 아동들이 밝은 웃음을 되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시사포커스 / 박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