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아파트가 100조?
강남구 아파트가 100조?
  • 하준규
  • 승인 2006.06.09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에 있는 아파트의 시가총액이 1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종합부동산회사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8일 현재 서울 강남구 전체 아파트의 시가총액은 100조2천200억원으로 전국에서 처음으로 100조원 고지를 밟았다. 강남구는 작년 이맘때만 해도 시가총액이 71조7천억원이었으나 1년새 재건축아파트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급상승했다. 강남구의 아파트 시가총액은 서울(505조1천500억원), 경기도(395조6천800억원)를 제외한 나머지 14개 광역시도 가운데 어느 곳보다도 더 많은 것이다. 부산이 62조5천200억원으로 광역단체로서는 3위를 차지했지만 강남구 시가총액과 비교했을 때는 60% 수준이며 인천이 52조6천9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대구(46조8천300억원), 경남(34조4천700억원), 대전(32조8천700억원), 광주(18조4천800억원), 충남(17조8천500억원) 등의 순이었다. 신도시 분당을 포함한 성남시의 시가총액도 65조5천800억원으로 부산보다 소폭 높았으며 버블세븐중의 하나인 용인시도 60조8천600억원이나 됐다. 서초구가 58조2천400억원, 송파구가 55조6천800억원으로 기초자치단체중에서 4, 5위에 각각 올랐다. 서울과 경기도의 시가총액을 합칠 경우 900조8천300억원으로 전국 시가총액 1천239억4천만원의 72.7%에 이르렀다. 서울과 경기도에 있는 아파트 수가 271만가구로 전국(567만가구)의 47.8%인 것과 비교하면 이들 지역 아파트의 시가가 비싼 것을 알 수 있다. 부동산써브 채훈식 연구원은 "전국적으로 아파트 시가총액이 늘어나는 것은 아파트 수가 많아졌기 때문이지만 강남구 등은 아파트수는 별로 변동이 없는 가운데 아파트값이 올랐던 데서 이유를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