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CA, “전자담배, 금연효과 의학적 근거 부족”
NECA, “전자담배, 금연효과 의학적 근거 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 확보된다고 보기 어렵다”
▲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이 전자담배에 대해 금연효과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뉴시스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이 전자담배에 대해 “안전성 확보가 어렵고 금연효과에 대한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번 결론은 앞서 복지부가 연구 용역으로 발표한 전자담배의 위험성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향후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이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NECA는 지난 2월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원탁회의인 ‘NECA 공명’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의 합의문을 도출했다고 6일 밝혔다.

합의문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전자담배의 안전성에 대해 “궐련(연초담배)에 비해 적은 양이지만 포름알데하이드, 아크로라인 등 발암물질이 검출되며 궐련에 없는 유해성분이 포함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며 “니코틴 양을 전자담배 사용자가 조절하는 경우 인체 유입량 예측이 어려워 직간접적 니코틴 노출에 의한 안전성이 확보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의견을 모았다.

전자담배의 금연 효과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전자담배의 금연효과에 관한 의학적 근거가 충분하게 확보되지 않았다”며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로 광고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전자담배가 궐련과 같이 규제되고 있으나 전자담배 기기 자체의 안전성과 니코틴 용액 농도 수준, 첨가물의 안전성 관리방안 마련을 위해 근거에 기반을 둔 전문가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태환 원장은 “현재 금연보조제로 인식되고 있는 전자담배의 안전성 및 금연효과에 대한 의학적 근거가 불충분한 상황”이라며 “전자담배가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 분석 및 정책적 관리방안 마련 등 공익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NECA가 일반인 1000명(흡연자·비흡연자 절반 씩)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자담배가 해롭다’고 생각한 사람은 71.6%였으며 ‘금연보조제로 효과가 있다’는 응답은 30.3%나 됐다. [시사포커스 / 김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태훈 2015-04-09 13:06:54
해외 기사나 학술지 몇번만 뒤져봐도 진실이 나오는데....

세금이 많이 부족하긴 한가보네요...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