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이후 심경...'대한민국만세'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이후 심경...'대한민국만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이후 심경으로 대한민국만세를 외쳤다.

지난 10일 이승철의 소속사 진앤원뮤직웍스에 따르면 이승철은 지난 9일 오전 아내와 함께 일본 현지 지인의 초대로 아시아나 항공편을 이용해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지만 출국사무소에 4시간가량 억류됐다가 풀려났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억류 때 이승철이 '부당한 처사를 문제 삼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자, 독도 관련 언급은 감춘 채 20여 년 전 대마초 흡연 사실을 거론하기 시작했다"며 "그러나 이승철은 대마초 사건 이후 일본에 15차례 입국하면서도 아무런 제재를 받은 적이 없었고, 지난 2000년대 초반에도 현지에서 콘서트를 여는 등 활동에 제약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이승철이 독도에서 '통일송'을 발표하고, 이와 관련한 언론 보도가 나온데 대한 일본의 표적성 입국 거부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이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저도 송일국 씨의 귀여운 세쌍둥이 이름을 불러 봅니다. 대한민국만세"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이승철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8월 14일 탈북청년합창단과 함께 독도를 방문해 통일을 염원하는 노래 '그날에'를 발표했다.

이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정말 치졸하다”,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이런 일이 다 있나”,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4시간 가량 억류라니”,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너무하네”라는 반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