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세기 고려 불화 발견, '일본에서 발견된 수월관음도'
14세기 고려 불화 발견, '일본에서 발견된 수월관음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세기 고려 불화 발견 / TV조선화면캡쳐
14세기 고려 불화 발견 소식이 눈길을 끈다.

지난 20일 동국대 정우택 교수는 일본 도쿄 미쓰이 기념미술관이 무로마치막부 8대 쇼군인 아시카가 요시마사(1436~1490)의 가보를 소개하는 '히가시야마 보물의 미' 특별전을 통해 세로 160.2㎝, 가로 86.0㎝인 수월관음도를 소개했다고 말했다.

이 고려불화에는 반가부좌한 관음보살을 중심으로 그에게 공양하는 용왕과 다른 인물이 등장한다.
이런 형식의 14세기 무렵 고려불화는 일본 다이토쿠사 소장 고려불화와 미국 메트로폴리탄 소장 고려불화에서도 발견된다.

보통 이런 고려불화에서 관음보살에게 공양하는 인물은 동자인 것과는 다른 점으로 나아가 이 불화는 보존상태가 아주 좋아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고려불화는 세계적으로 160여 점밖에 남아 있지 않다. 특히 '수월관음도'는 전 세계에 약 40점만이 남아 있어 보존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14세기 고려 불화 발견에 네티즌들은 “14세기 고려 불화 발견, 대박이다” “14세기 고려 불화 발견, 멋지다” “14세기 고려 불화 발견, 일본에 왜 있지?” “14세기 고려 불화 발견, 하필 일본에?" "14세기 고려불화 발견, 일제시대때 훔쳐간 것일까?"라는